....................2024년 3월 31일 기독교의 부활주일을 전후해 포스터 개인전을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포스터의 오리지널 원고들은 지난 15년 동안 제가 만든 회화 작품 750여점 중에서 50점을 골라서 포스터 형식으로 만들어 본 것입니다. 원고가 되어준 작품들은 대게 이미 누군가에게 건네준 유화작품들과 수채화 작품들이어서 그것들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전시회이며 본격적으로 회화를 시작하기 전에는 그래픽디자인계의 중심인물 중 한명이었다는 것을 추억하고 회상하는 전시회이기도 합니다.

....................광복 이후 지난 80여 년간의 긴 세월이 지나갔건만 여전히 포스터 약소국에 머무르고 있는 대한민국 포스터 문화의 현주소에 대한 후회와 한탄이 있습니다. 그래픽디자인계의 첫 세대로서 그 책임을 다 하지 못 한 것 같은 아쉬움입니다. 40여 년 전이었던 1984년 일본 도쿄의 한 백화점 갤러리에서 열렸던 후쿠다 시게오의 포스터 개인전 ‘SHIGEO FUKUDA IMAGES OF ILLUSION 1984’를 관람하고 나서 저도 언젠가는 오리지널 포스터 양식으로만 가득 채운 개인전을 개최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전시장의 디스플레이 방법은 제가 34세 때로 독일이 통일되기 이전이었던 1985년 동 베를린에서 열렸던 제90차 IOC 총회에 수행원으로 참석했다가 서 베를린의 한 폴란드 포스터 전문 판매 가게에서 목격했던 분위기를 재현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50점의 포스터를 좌우 30cm 정도의 간격을 두고 상하 2점씩 빽빽하게 25줄로 배열해 보려고 합니다. 전시장은 제가 2023년 2월에 일곱 번째 회화 개인전을 열었던 서울 광화문 새문안교회 부근 내일신문사 지하 2층 갤러리입니다. 문의 02-2287-2399.

....................March 31, 2024 is Christian Easter, and I'm having a solo exhibition of posters around that date. The original manuscripts for the posters are 50 of the 750 paintings I've made over the past 15 years, and I've made them into poster format. The manuscripts are mostly oils and watercolors that I've already given away to someone else. My poster exhibition is a nostalgic tribute to those paintings, but it's also a remembrance and reminiscence of the fact that I was one of the central figures in the graphic design world before I started painting in earnest.

....................It's been a long 80 years since Korea's liberation from Japanese colonization, but I still have regrets and laments about the current state of Korean poster culture, which remains a poster underdog. I feel like I didn't fulfill my responsibility as the first generation of Korean graphic designers. I had seen a solo exhibition of posters, "SHIGEO FUKUDA IMAGES OF ILLUSION 1984," held at a department store gallery in Tokyo, Japan, more than 40 years ago. At that time, I wanted to hold a solo exhibition filled with only my original poster forms someday.

....................In terms of display, I wanted to recreate the atmosphere I witnessed in a shop specializing in Polish posters in Berlin. I was 34 years old at the time, and it was 1985, before Germany was reunified. I attended the 90th IOC Session in East Berlin as an entourage member at the time, and then stumbled upon that Polish poster specialty shop during a sightseeing trip to West Berlin. So in my exhibition, I'm going to arrange 50 posters in 25 rows, with a gap of about 30 centimeters on each side, and two posters on top and bottom.

....................The exhibition venue is the gallery on the second floor of the basement of the Naeil Newspaper Company in Gwanghwamun, Seoul, where I held my seventh painting solo exhibition in February 2023. The phone number for inquiries is +82-2-2287-2399.






Copyright (C)2024. This website is copyrighted by Buyong Hwang. All rights reserved.

Since March 21, 2010